No. 20787563 2019. 07. 17 ico 307
튜터톡 채팅 안심번호 확인
글쓰기
■2020년 문창과 입시모집(운문/콩트)
# 창의적인# 책임감있는# 자상한
평균 평점 (총 0명)
0.0 /5
커넥츠 수
1
관심 등록수
6
담기 알림

안심수업 예약하기 안심수업이란?

수업료
월 4회 25만원
수업시간
120분
정규수업 예약하기 시범수업 예약하기
회원리뷰
총 수업 만족도 0.0
학력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 (재학)
경력
1년 미만
수업대상
중학생고등학생재수생일반인
수업형태
개인, 팀(그룹) 모두 가능
시범강의
가능 (2만원 60분/1회)
수업료
월 4회 25만원 [1회 수업시간 120분]
강력추천
진심으로 문창과 입시를 준비하는 분
객관적인 평가와 더불어 자신의 개성을 더욱 살리고 싶은 분
무엇보다 문창과에 간절하고 절실하신 분
펼쳐보기
수업 진행방식
수업방식은 크게 다음과 같은 4가지 방식으로 함께 진행됩니다.

1. 감상

매주 시집/소설집 1권 또는 선생님이 선정해주는 작품을 읽고 함께 이야기 나누는 시간을 가집니다.

2. 발상

1)매일 2)매주(두 가지 다) 진행되는 창의 발상 과제가 있습니다. 매주 과외 시간에 주차 과제를 확인하며 발전시킵니다. 이를 통해 자신만의 문장/ 자신만의 이야기를 만드는 연습을 합니다. 일상 속에서 글감을 선별하는 능력을 기르고, 시험/입시날까지 꼬박꼬박 자신만의 발상을 쌓아 시험장에서 최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듭니다.

3. 습작/퇴고

매주 습작 시/콩트를 작성해오고 첨삭 및 퇴고합니다. (※매주 선생님이 내주는 주제에 따라 습작해오는 것을 원칙으로 하며, 목표 대학 입시 스타일 및 기출문제를 참고해 실기 능력을 기릅니다.

4. 묘사 연습

매주 선생님이 선정해주는 회화/ 영상을 보며 묘사연습을 합니다. 묘사는 글쓰기의 기본입니다. 묘사능력을 길러 주관성을 객관적인 풍경으로 바꿔 말하는 법을 익히고 탄탄한 글을 완성합니다.

위와 같이 감상/ 창의적 발상/ 습작/ 퇴고/ 묘사 연습을 통해 체계적인 과외로 기본부터 잡으며 글쓰기 능력을 향상시키고, 자신만의 문장을 만들어내는 토대로 만듭니다.

주 1~2회 개인/팀별, 온라인/오프라인 가능하며, 1회에 2시간 수업이 기본이지만 진행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늘어날 수 있습니다.
펼쳐보기
수업 경력과 포부
안녕하세요,

저는 인서울권 대학 문예창작과 졸업 후 현재 서울예대 문예창작과에 재학 중인 학생입니다. (재학증명서/학생증 인증 가능) 권혁웅, 장석남, 이수명, 김소연, 김상혁, 송승환, 이원 시인 등과 안보윤, 백가흠, 손보미 소설가 등의 유수한 시인과 소설가 선생님들에게 시와 소설을 배웠습니다.

인서울권 대학 문예창작과 차석 입학 후 전체 성적 평점평균 4.17(백분위 93.65) 졸업, 서울예대 1-1학기 전체 성적 3등(문예학부 160명 중)입니다.

현재까지 6년 넘게 이 공부를 계속 해왔고 작년 다시 실기를 쳐 서울예대에 합격, 입학했기 때문에 요즘 경향을 이해한 질 높은 수업 진행하니 믿고 따라와주세요.

저는 대학 문창과 입시 준비를 3년간 했던 경험이 있고 또 3년간 문창과에서 수업을 받으며 현재까지 6년넘게 이 공부를 계속 하고 있기 때문에 혼자 준비하는 것이 얼마나 막막하고 무서운 일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문창과 입시는 혼자 글을 써왔던 것만으로는 합격하기 힘듭니다. 감정과 감각은 다르고, 일기와 소설은 별개입니다. 자신의 글과 스타일을 객관적으로 짚어주고 그것을 발전시켜줄 선생님이 필요합니다.
글은 단순히 혼자, 3년 4년 준비해서 되는 것이 아닙니다. 피아노나 미술, 연기활동이 그렇듯 글쓰기는 예체능입니다. (문예'창작') 피아노나 미술을 시작할 때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야 하듯 글쓰기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음표를 볼 줄 안다고 곡을 멋지게 연주할 수 있는 것이 아닌 것처럼, 혼자 다양한 곡을 듣고 연주하는 것에 그그치지 않고 그것을 들어주는 친구들이 있을 때 그리고 자신의 예술을 제대로 코치해줄 선생님이 있을 때 우리는 더 발전하고 성장할 수 있습니다.

또, 좋은 선생님을 만나는 것도 중요합니다. 저 역시 여러분과 같이 글에 대한 애정이 있고, 앞으로 좋은 글을 써나가고자 하는 문창과 학생이기 때문에 여러분을 단순히 과외학생이 아닌 글을 쓰고 있는 선배로서, 동료로서, 친구로서, 선생님으로서 지도해드리겠습니다.
펼쳐보기